[반달소프트]반달소프트, 베트남 스마트팜 시장 진출을 위한 MOU 체결

[스페셜경제 = 박대성 기자] 반달소프트는 베트남 IT서비스 기업 CMC Corporation과 ‘스마트팜 시스템 공동 개발 및 유통’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식용곤충 관련 스마트팜 시스템을 구축한 반달소프트와 베트남 최고의 IT통신기업 CMC Corporation이 최첨단 농업 기술인 스마트팜 시스템 구축을 위한 통신 및 플랫폼 개발, 스마트팜 유통 활성화를 위해 상호 교류하고 공동사업을 수행하고자 추진됐다. 

세부 방안으로 △기술 협력 및 공동 연구 진행 △베트남 현지지사 설립 및 시장개척을 협력한다. 국내 식용곤충 규모가 내년이면 5,363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식용곤충 사육과 스마트팜 관련 상품 유통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도록 관련 인프라, 네트워크, 연구개발(R&D)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봉학 반달소프트 대표는 “식용곤충 분야에 스마트팜 기술을 도입하여 식용곤충의 생산성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베트남은 식용곤충 사육에 최적화된 환경이기 때문에 현지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식용곤충 산업의 발전과 스마트팜 기술의 고도화를 이룰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CMC Corporation은 임직원 약 3천명의 베트남 IT서비스 기업으로 역사가 26년이 넘는다. CMC는 시스템 통합, 소프트웨어 개발, 통신서비스 등 IT와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연간 매출액은 6조 동에 달한다.

2017년에 설립된 반달소프트는 서울 송파구에 소재한 소프트웨어 및 스마트팜 시스템을 개발하는 업체이다. 반달소프트는 수직형 식용곤충 스마트팜 시스템인 ‘IoT트윈스타팜’ 제품을 개발하는 데 성공하였다. 

출처 : www.speconomy.com/news/newsview.php?ncode=1065585513223739

[반달소프트]SBA, 건국대와 디자인테크 스타트업 육성

-예술대학 전공자들에게 3D 제조 및 마케팅과 기업가 정신 교육

– 팜테크 및 투어테크에서 디자인테크까지 대학생 창업의 영역 다양하게 확장

SBA 사진 제공

SBA 사진 제공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장영승)은 ‘캠퍼스CEO 육성사업’을 통해 건국대와 디자인테크 분야 청년창업을 활성화 한다.

‘캠퍼스CEO 육성사업’은 대학내 기업가 정신 확산과 창업열풍 확산을 위해 서울시의 「글로벌 TOP5 창업도시 서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SBA가 주관하고, 서울의 13대 대학과 협력하는 사업이다.

SBA와 각 대학은 연간 100개 이상의 정규과정 운영을 통해 4,500명의 대학생 인재를 양성하여 글로벌 TOP5 창업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한 창업 붐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SBA는 창업교육 역량 및 인프라를 보유한 대학들을 대상으로 전문가들의 평가를 거쳐 건국대, 동국대, 동양미래대, 명지전문대, 삼육대, 상명대, 서경대, 서울과기대, 숙명여대, 숭실대, 중앙대, 한성대, 한양대 등 13개 참여 대학을 선발하였다.

SBA와 건국대는 아트 디자인을 3D프린팅으로 융합하여 시제품으로 구현하는 디자인테크 과정을 운영한다. 이를 통해 문화예술 분야의 창의적인 콘텐츠 시각화 디자인 및 프로토 타입 제작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실전형 창업교육을 제공한다.

건국대 캠퍼스CEO 육성사업에서는 ‘3D프린팅과 창직’ 과정을 아트 디자인과 3D 프린팅을 접목하여 미래의 CEO를 양성한다.

건국대 캠퍼스CEO 수료생들은 3D프린팅을 통해 창의적인 아트디자인 콘텐츠를 실현 가능한 모델로 구현, 창업 생태계 진출 시 프로젝트에 대한 경험을 쌓음으로써 창업 초기의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다.

또한, ‘크라우드 펀딩과 기업가 정신’ 과정을 통해 시장 현황을 분석하고, 실행전략을 수립하며 실질적인 사업 기획과정을 경험할 수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나갈 신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다각도로 이해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과 비즈니스 전략’ 과목도 열려있다.

SBA와 건국대는 그동안 캠퍼스CEO 육성사업을 통해 팜테크와 투어테크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창업성과를 거두어 왔다.

팜테크의 대표사례로서 캠퍼스CEO 수료생이 창업한 팜스킨(대표: 곽태일)을 들 수 있다. 이 회사는 버려지는 초유를 가공하여 화장품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유수의 해외 박람회를 통해 안전성과 품질을 인정받아, 글로벌 시장 누적 수출액이 100만 달러를 돌파했다.

다른 사례로서 반달소프트의 이봉학 대표는 ‘블루오션 실전 창업시뮬레이션’ 등 캠퍼스CEO 육성사업 강좌를 수료하며 창업에 대한 막연한 관심에서 구체적인 창업 아이템으로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았다. 이후, ‘기부자판기’라는 발명품으로 대한민국 창의발명대전에서 특별상과 금상을 수상하였으며, ‘반달소프트’를 창업하여 최근에는 베트남 최대 규모의 식용곤충업체 크리켓원(Cricket One)과 베트남 식용곤충 생산 및 유통, 스마트팜 시스템 개발을 주요 골자로 하는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한편 다른 수료생인 현성준 대표가 창업한 투어테크 스타트업 ‘라이크어로컬’은 국내를 방문하는 중화권 여행객을 대상으로 현지인처럼 여행할 수 있도록, 한국 여행 정보를 제공하는 모바일 플랫폼을 제공한다. 매월 5만명 이상의 중화권 여행자가 사용하며 대표적인 한국여행 어플리케이션으로 자리잡고 있다.

건국대 창업지원단 이철규 단장은 “2012년도부터 캠퍼스CEO 육성사업에 참여하여 학생들에게 창업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면서 우수한 창업 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며, “캠퍼스CEO 과정 수강 이후 창업에 관심이 없던 학생들도, 기업가정신을 바탕으로 창업에 도전하는 사례가 늘어 사업이 오래 지속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SBA 정익수 고용지원본부장은 “SBA와 건국대가 함께 하는 캠퍼스CEO 육성사업은 기업현장과 연계, 문제해결 중심의 실전형 교육을 통해 스타트업 창업은 물론 취업까지 연결하여 서울 산업의 인적 경쟁력 강화 및 일자리 창출을 지원할 것”이라며, “캠퍼스CEO 육성사업에 제작된 교육콘텐츠들은 향후 SBA아카데미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들에게 공유.확산되어 공익성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규민 한경닷컴 기자 gyumin@hankyung.com

출처 :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1908309050a

[반달소프트]먹거리로 창업 가능할까…315억 매출 비밀은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가락시장 현대화 시설인 가락몰 3층에는 서울시가 국내 최초로 설립한 농식품 분야 특화 창업보육센터인 ‘서울먹거리창업센터’가 있다. 약 500평 정도 규모의 공간에는 40~50개사가 입주가능한 개방형·개별 사무공간, 오픈키친, 제품개발실, 회의실이 있다. 입주기업에 공간지원뿐 아니라, 전문가 멘토링, 투자연계, 네트워킹, 홍보마케팅까지 함께 이뤄진다. 올해 7월 기준 누적 보육 스타트업은 총 89개사로, 누적매출 315억원, 고용창출 146명, 투자유치 49억원의 성과를 냈다.  

이봉학 반달소프트 대표, 박영민 록야 대표, 장정훈 마스터마인딩그룹이 지난 19일 서울 송파구 가락동 먹거리창업센터 회의실에서 사업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사진/홍연 기자 종자개발에서 재배, 유통과 가공까지 감자사업의 수직계열화 프로세스를 구축한 록야(ROKYA)는 센터 졸업생으로, 현재 연 매출 25억원의 성과를 내고 있다. 박영민 록야 대표는 “설립 초기부터 벨류체인 전체를 가져가는 것이 목적으로, 현재는 스마트팜 벨리 구축을 통해 종자와 생산성까지 주는 비즈니스 모델 자체를 수출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블역세권 장소의 무상 제공, 멘토링 제도, 박람회를 통한 투자 연계 등을 창업센터의 장점으로 꼽았다.  반달소프트는 식용곤충자동사육시스템을 구축한 기업으로, 최근 베트남 최대 규모의 식용곤충 사육 및 가공 업체인 Cricket One과 식용곤충 스마트팜 시스템 개발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봉학 반달소프트 대표는 “국내 곤충 시장 규모가 작고, IT 기술을 접목해서 하는 데가 많지 않아 그중에서 선두로 나가고 있다고 본다”면서 “핵심 멤버 중에 자동화 분야 엔지니어가 있어 기술력으로 자부할 수 있고, 해외에서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투명한 얼음을 만드는 틀과 함께 간편식 평양냉면을 판매하는 기업도 있다. 유리구슬 같은 투명도와 함께 단단하고 빨리 녹지 않는 얼음을 만들기 위해 3년 동안 개발을 거쳐 현재 특허를 낸 상태다. 국내에서 증가하고 있는 평양냉면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만든 ‘한반도 평양냉면’은 지난해 1억2000만원 규모의 크라우드 펀딩에도 성공했다.  마스터마인딩그룹의 장정훈 대표는 “옆에 입주한 ‘비욘드 푸드’에게 제품개발·유통사 찾기·마케팅 과정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면서 “오픈키친도 있어 제품개발할 때 편리하다”고 말했다.   ‘먹거리’라는 공통분모가 있어 센터 입주기업은 네트워킹 과정에서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낸다. 이봉학 대표는 “옆에 입주한 회사 대표는 곤충 협회에서 굉장히 오래 계셨던 분이라 받을 수 있는 정보가 상당히 많았다”면서 “긴 시간 대화를 많이 나누면서 곤충사업을 할 때 어떤 것을 조심해야 하고, 어디를 통해 거래해야 할지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후에는 식품 원료를 협업해 제품을 만들고 상생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록야와 반달소프트처럼 다양한 ICT 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려는 시도가 증가하고 있다. 먹거리센터는 올해 입주한 기업과 다른 중견기업·대기업의 매칭을 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김동균 센터장은 “입주기업들에게 초기 단계에서부터 소비자의 생각과 관심이 어떤지 느끼게 해줘야 한다”면서 “테스트베드를 내년 사업 기획으로 잡아 소비자와 직접 만나 본인의 제품과 서비스가 시장성이 있는지 확인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콘텐츠와 함께 이런 부분들이 연계돼야 경쟁력 있게 시장에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먹거리센터 내부에 있는 오픈형 키친의 모습. 사진/홍연 기자 

출처 :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910515

[반달소프트]반달소프트, 베트남 최대 규모의 식용곤충 업체와 MOU 체결

반달소프트는 베트남 최대 규모의 식용곤충 사육 및 가공 업체인 Cricket One과 ‘베트남 식용곤충 생산 및 유통, 스마트팜 시스템 개발’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쌍별 귀뚜라미 관련 스마트팜 시스템을 구축한 반달소프트와 베트남 귀뚜라미 사육 및 가공 기술을 보유한 Cricket One이 베트남 식용곤충 스마트팜 시설 연구, 식용곤충 유통 활성화를 위해 상호 교류하고 공동사업을 수행하고자 추진됐다. 세부 방안으로 △기술 협력 및 공동 연구 진행 △베트남 현지지사 설립 및 시장개척을 협력한다. 국내 식용곤충 규모가 내년이면 5,363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식용곤충 사육과 식용곤충 관련 상품 유통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도록 관련 기술, 지식, 연구개발(R&D), 네트워크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봉학 반달소프트 대표는 “식용곤충 분야에 스마트팜 기술을 도입하여 시장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베트남은 식용곤충 사육에 최적화된 환경이기 때문에 현지 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식용곤충 산업의 발전과 스마트팜 기술의 고도화를 이룰 수 있다”고 밝혔다.

출처 : 공감신문(http://www.gokorea.kr/news/articleView.html?idxno=276185)

[반달소프트]건국대, ‘지역창업경진대회’ 시상식 개최

건국대학교가 27일 서울시 광진구 건국대 행정관에서 ‘KU 지역창업경진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경진대회에서는 전국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한 130개 스타트업과 예비 창업기업, 총 4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최종 10개팀이 수상했다.

예비창업자인 대학생 분과에서는 ‘슥삭’이 대상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바이럴프로’, 우수상은 ‘리무브’, ‘윈터랩스’, ‘두왓유위시’가 차지했다. 

일반인 분과에서는 ‘이미지블’이 대상을 받았으며, 최우수상에는 ㈜스마트디아그노시스가 뽑혔다. 우수상은 ‘헬로우프렌즈’, ‘반달소프트’, ‘펄펍’이 수상했다.

이날 10개의 (예비)기업은 건국대 총장 명의의 상장과 상금을 받았다.

대학생분과 대상을 수상한 슥삭이 개발한 ‘나만의 대학생활 캘린더_슥삭’ 은 독창적인 알고리즘을 적용해 대학생활의 커리어 활동을 큐레이션해 주고, 스와이프 방식으로 손쉽게 캘린더에 저장할 수 있는 ‘대학생 필수 어플리케이션’이다. 

일반인분과 대상을 수상한 이미지블은 영상 제작을 위한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및 협업 툴을 통해 기존 영상 콘텐츠 작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시도했다.  

이미지블은 영상의 시점과 위치에 대한 반응을 남길 수 있어 불명확한 커뮤니케이션으로 인한 반복작업을 줄였다. 

이철규 건국대 창업지원단장은 “이번 경진대회는 2001년 이래 올해 19번째로 창업지원단이 초기창업패키지사업의 일환으로 개최했다”며 “창업지원단은 학생뿐만 아니라 일반인을 대상으로 매년 경진대회를 개최해 지역거점의 창업선도대학으로서 창업 문화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수영 기자 swimming@asiatoday.co.kr

출처 :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90627010016866

[반달소프트]건국대, 스마트팩토리서 정부 ‘창업 활성화’ 토론회 실시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기획재정부·중소벤처기업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13일 건국대 신공학관 학생 창의 공간인 ‘스마트팩토리’에서 기술혁신형 창업 관련 라운드테이블을 열고 창업 시제품 제작현장을 둘러보고 창업을 준비 중인 학생들을 만나 창업 과정의 불편함 등 현장 목소리를 듣고 격려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통신부 장관, 홍종학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장관,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 등 관련 기관 관계자와 민상기 건국대 총장, 최봉욱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창업지원센터장, 이봉학 반달소프트 대표(건국대 컴퓨터공학 11학번) 등 학생·시니어 창업자, 학계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 앞서 김 부총리와 홍 장관, 유 장관 등은 민상기 총장의 안내로 건국대가 신공학관에 구축한 오픈형 학습공간인 ‘프라임라운지’와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제품으로 만드는 ‘스마트팩토리’를 둘러봤다.

민 총장은 “건국대는 청년 창업가 육성을 위해 학생 창의 공간인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고 미래형 교육과정인 드림학기제를 도입하는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며 “학생들에게 구체적인 창업 로드맵을 제시하고 학과간 장벽을 없애 혁신성장을 이끌 스타트업 인재들을 더 많이 배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책 라운드 테이블에서는 ‘기술혁신형 창업 활성화 정책 성과와 향후 추진방향’을 주제로 학생·시니어·세대융합 창업 등 기술혁신형 창업 활성화와 이를 위한 기관간 협력 강화 방안 등이 주로 논의됐다.

출처 : 매일일보(http://www.m-i.kr)

Link

[Vandalsoft]Koreanere vil sælge insektfarme og kæledyrs-kameraer i Vejle

Vejle: Et kamera i en bold, som gør hunde- og katte-ejere i stand til at holde øje med og aktivere kæledyret, mens de selv er på arbejde og en kasse til avl af spiselige insekter.

Det var to af produkterne, som en delegation af koreanske iværksættere havde med til Vejle mandag, hvor de som en del af den officielle P4G-delegation besøgte Green Tech Center.

Den koreanske delegation var i Vejle for at finde lokale investorer eller partnere, der vil samarbejde med de innovative koreanske iværksættere.

31-årige Dorian Kim fik ideen til Cam.O, da han ville finde en måde at aktivere og kommunikere med sin kat, mens han selv var på arbejde. Modellen, han viser her, er en prototype af det færdige produkt. Foto: Mette Mørk

Leg med katten på arbejde

– Jeg har selv en kat og jeg fik ideen til kuglen, fordi jeg ville aktivere min kat, mens jeg var på arbejde. Det førte til, at jeg fandt på Cam.O, som er en bold med et indbygget kamera og som man kan fjernstyre via sin mobiltelefon. Der er desuden indbygget mikrofon og højtaler, så man kan kommunikere med sit kæledyr, fortæller 31-årige Dorian Kim fra firmaet Sharp-Plus, der er i Danmark for at søge investorer til at løfte Cam.O fra prototype-stadiet til et færdigt produkt.

– Vi har brug for kapital til at komme i gang med en masse-produktion af Cam.O. Vi forventer, at det største marked vil være i Nord-Amerika, men vi tror også, at der i Europa vil være en stor interesse, fortæller Dorian Kim, der er uddannet kemiingeniør og startede firmaet sammen med en partner, fordi han savnede spænding i sit arbejdsliv.

Han forventer at have den interaktive bold i handlen i slutningen af 2019.Målet var at finde interesserede investorer og Dorian Kim fra Sharp-Plus fik talt med en del mulige samarbejdspartnere, da han sammen med resten af den koreanske delegation var i Vejle mandag. Foto: Mette Mørk

Vil opdrætte millioner af fårekyllinger

Ved siden af ham sad Lee Bonghak fra iværsætter-virksomheden Vandalsoft. Med sig til Vejle havde han en prototype-model af en kasse, der fungerer som udklækningsstation for spiselige insekter.

– I Korea blev der i 2016 givet tilladelse til, at man må opdrætte syv specifikke typer insekter til menneskeføde. Det er blandt andet fårekyllinger og sommerfuglelarver. Vi har opfundet en intelligent udklækningsstation, hvor man via en app kan styre lys, mad og vand til insekterne, fortæller Lee Bonghak, der havde smagsprøver på tørrede fårekylllinger og småkager med til mulige investorer.

– Jeg håber, at vi kan starte en farm her i området og at få en aftale med en af de lokale småkage-producenter om at fremstille småkager, som kan sælges i Korea. Med vores system behøver farmen ikke fylde mere end 300 kvadratmeter for at kunne fremstille 20 millioner fårekyllinger om året, fortæller Lee Bonghak.

Den koreanske delegation er i området i yderligere to dage, hvor de blandt andet skal besøge Kongernes Jelling og Fjordenhus.

– Et kilo fårekylllinger har lavere fedtindhold og indeholder mere protein end et kilo oksekød og kræver væsentligt mindre foder, lød det fra Lee Bonghak fra Vandalsoft, der håber at kunne få overtalt en dansk småkageproducent til at indgå i et samarbejde. Foto: Mette Mørk

출처 : http://vafo.dk/artikel/570096